조달청은 최근 파동을 겪고있는 쇠기름을 대체할 팜유 대두유등의
비축을 검토중이다.
8일 조달청의 고위관계자는 "우지파동을 겪고난후 국내시장에서
쇠기름을 대체할 원료의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연간
비축사업기금 (2,000억원)가운데 10% 범위안에서 말레이시아의 KLCE 시장을
통해 팜유 대두유 면실유등의 구매비축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식용팜유의 경우 부패할 우려가 있는데다 대형
저장탱크가 필요하기 때문에 비축에 어려움이 따를 것" 이라며 "해외시장
에서 도입하는 즉시 수요업체들에 선상인도방법등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