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회의(APEC) 참석차 호주에 온 한승수상공장관은
5일 한국은 앞으로 농민들에 대한 자금지원 및 시장자유화의 긍정적 효과에
관한 교육을 통해 농업분야를 개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장관은 이날 공동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이에따라 한국
정부는 내년부터 향후 5년동안 사업 다각화를 원하는 농민들을 기업화시키기
위해 총 5,000억원의 지원예산을 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 국민이익위한 시장개방 노력 ***
그는 이와함께 정부는 현재 한국정부가 취하고 있는 농업시장자유화 과정의
긍정적 결과를 이해시키기 위한 교육을 농민들에게 실시할 것이며 국민들의
이익을 위한 시장개방 조치등의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장관은 또 "한국에 대한 통상압력이 가중되고 있지만 우리는 통상 파트너
들에 대해 대화와 협력의 노력으로 이같은 압력등에 대처해 나갈것"이라고
말하고 "우리의 주요한 관심은 개방에 따른 많은 고통을 유발함이 없이 어떻
게 농민들의 이익을 보호하느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장관은 이어 "단기적으로 볼때 시장자유화는 해로운 것으로 보이지만
결과적으로는 이익이 될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외국 농산물에 대한 한국의
수입관세는 지난 88년의 평균 18%, 89년의 12%에 이어 오는 93년에는 7-8%
수준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추정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