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계는 오는 11월 중순부터 2주 예정으로 돼있는 노태우대통령의
구주순방이 최근 대한무역마찰을 빚고 있는 EC지역과의 관계개선을 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보고 이 시기에 맞춰 민간기업인들로 구성된 경제
협력사절단을 파견할 예정.
전경련은 노대통령의 구주방문에 따라 방문국인 서독, 프랑스등 EC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