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영훈국무총리는 3일 임수국무회의에서 "정부의 농어촌발전 정책의지와
함께 수매가 인사이 경제전체에 미치는 영향등을 국민들에게 충분히 알려
이해를 구하고 동의안이 국회에서 별다른 수정없이 통과되도록 최대한
노력하라"고 관계장관들에게 지시했다.
강총리는 "추곡수매가및 수매량을 결정함에 있어 정부는 생산비, 농가소득,
물가안정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합리적인 수준에서 결정하기 위해 노력했다"
고 말하고 "그러나 올해 수매량 인상률에 대해 상대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민의 입장에서도 소득보상차원에서 미흡하다는 지적이 있을수 있고,
또 한편으로 물가안정기조에 영향을 줄 우려도 있다"고 지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