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이 가까워지면서 배당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무상증자의 효과를 갖고 있는 주식배당에 초점이 모아지고 있다.
연초에 배당락이 될때 배당락기준가는 전기의 배당액에 의해
결정되는데 전기에 현금 배당만 했을 경우에는 배당률의 변동폭이 크지
않으므로 별 문제가 없으나 주식배당을 한 경우에는 당기에 주식배당을
하지 않거나 다른 비율로 한다면 배당락기준 가격이 왜곡될 수 있다.
따라서 전기에 주식배당을 한 기업의 주식은 배당부시세로 매도하고
주식배당의 가능성이 높으나 전기에 주식배당을 하지 않은 기업의 주식은
배당락이후에 바로 매도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할 수 있다.
왜냐하면 전기에 주식배당을 하지 않은 기업이 당기주총에서 주식배당을
결정하면 그 주식의 가치가 주식배당률만큼 낮아지는 효과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