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 민주 공화등 야3당은 28일 국회에서 총무회담을 갖고 내주부터
본격화되는 5공청산을 위한 여야협상에 대비한 야권의 대응책등을 논의했다.
평민당의 김원기, 민주당의 이기택, 공화당의 김용채총무는 이날 회담에서
야3당 총재회담 합의사항을 기초로한 예산안심의 연계방안을 논의했으나
평민당과 공화당은 일단 예결위를 구성해 놓고 심의과정에서 연계하자고 주장
한데 반해 민주당은 중진회의개최등 구체적인 협상과정을 지켜보고 예결위를
구성하자는 입장을 고수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또한 예결위원장 선출문제와 관련, 민주당측은 여당이 중진회의및 3역별
회담에서 만족할만한 5공청산 방안을 제시하지 않을 경우 야권이 차지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공화당은 관례대로 여당이 맡도록 해야된다고 주장했다.
야당총무들은 그러나 5공청산 협상형식과 관련, 선중진회의 후3역별 회담에
대한 종전입장을 바꿔 내주부터 4당간 3역별 회담을 통해 중진회의에 앞서
사전절충을 벌인다는데 의견접근을 보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