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7일 상오 조순부총리 주재로 산업평화 조기정착을 위한 관계장관
회의를 열고 앞으로 생산현장의 폭력이나 탈법행위를 국법질서 확립 차원에서
엄단해 나가는 한편 근로자 복지지원시책을 일증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 근로자 해외시찰 계속 확대 ***
김태호내무 허형구법무 한승수상공 최영철노동장관과 검찰/치안본부 그리고
청와대 관계자들이 참석한 이날 회의는 노동현장의 외부 불순세력 침투를
차단하기 위해 테두리외의 노동행위는 엄격히 규제해 나가기로 하고 이와함께
주택보급 확대및 산업재해보호의 확대등 근로자 복지시책을 추진하면서
노동부 장관이 인가하는 법인체로 노사교육을 강화해 나가고 노사합동 해외
시찰을 계속 실시키로 했다.
이날 회의는 또 생산성 향상과 적정수준의 임금인상을 위해 업종별 임금을
공동교섭하는 방안과 산업평화 범국민회의, 국민임금위원회를 조속히 발족
시켜 운영하고 기업의 책임있는 경영을 위해 노무관리를 합리화하는 한편
기업주의 부당노동행위를 강력히 규제해 나가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