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욕 <>
폭넓은 "팔자"세 증가와 3/4분기 기업이익보고서에 대한 불안등이 기폭제가
돼 23일의 뉴욕증시는 비교적 큰폭의 내림세를 나타냈다.
거래량도 금요일의 1억6,483만주보다 약 3,000만주가량 줄어든 1억3,586만
주를 기록했다.
다우존스 공업지수는 전일보다 26.23포인트 떨어진 2,662.91포인트를 기록.
<> 도쿄 <>
도쿄증시가 연5일째 오름세를 나타냈다.
강세로 출발한 23일의 도쿄증시는 장중한때 금년도 최고치인 니케이지수가
지난 9월28일 35,689.98포인트에 가장 근접한 35,670선을 유지했으나 지수
관련 투자신탁펀드의 "팔자"세 증가로 99.14포인트가 증가한 35,585.52포인트
를 기록했다.
<> 런던 <>
주가는 비교적 소폭 올랐으나 거래량은 연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화요일 영국의 주요 지급계정 보고서 발표에 앞서 영국장래의 확신부족으로
거래량이 급감했다.
FT30지수는 전일보다 11.60포인트 증가한 1,772.60포인트를 기록.
<> 홍콩 <>
주가가 연3일째 계속 오름세를 나타내고 있다.
23일의 홍콩증시는 개장초부터 강세를 나타냈고 특히 은행주가 오름세를
주도했다.
반면 가스 수도등은 보합세를 나타냈다.
항셍지수는 28.22포인트가 오른 2,732.17포인트를 기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