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3일 우리 공군의 차세대전투기사업 (일명 FX사업) 기종선정과
관련해 지침을 시달, 오는 11월10일까지 종합결론을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이날 관계부처에 시달한 지침에 따르면 <>항공기 성능 <>한미합동
작전 운용성 <>경제성 <>차기세대 전투기 사업과의 연계성 <>종합성
군전투력차원에서의 적합성 <>총투입 비용대 효과등 6개항으로 이같은
방침은 지금까지 논란이 거듭되어온 정부내 이견을 끝내는 최종 판단의
기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 종합 경제성에서는 제너럴 다이나믹스사가 우세 ***
현재 종합적인 경제성에 있어서는 제너럴 다이나믹스사의 F-16기가
맥도날드 다글라스사의 F-18보다 앞서며 종합적인 군전투력 차원에서의
적합성에서도 나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주무부서인 공군은 성능과 안정성등을 들어 F-18기를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져 주목되고 있다.
이와 관련 정부의 한 당국자는 "FX기종의 선정을 내년으로 미룰 경우
물가상승의 영향을 받아 매입가격이 오를 것임으로 연내에 결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히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