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련과학아카데미 산하 세계경제및 국제관계연구소(IMEMO)의
마르티노프소장을 단장으로 하는 IMEMO방한단 12명이 김영삼 민주당
총재의 초청으로 22일 내한한다.
마르티노프소장 일행은 오는 29일까지 일주일간 한국에 머물면서
23일 민주당사에서 김총재와 면담하고 곧이어 내외신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이들은 또 24일 상공회의소에서 민주당과 IMEMO의 공동주최로
"한-소관계의 현황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가지며 25일부터
27일까지는 대우중공업 울산공단등 산업시찰을 하고 국내언론계
학계 정계인사들과도 만날 예정이다.
정재문 민주당 국제위원장은 이날 "이들의 방한은 지난5월 김총재의
소련방문에 대한 답방으로서 한-소관계의 발전을 위한 야당외교의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하고 "이들이 귀국하면 한-소
관계의 증진을 위해 주요한 보고서를 고르바초프에게 제출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