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현대, 대우, 럭키금성, 한진그룹등 5대 재벌그룹이 해외 현지금융을
거의 독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은에 따르면 여신관리를 받고 있는 이들 5대 재벌의 해외 현지금융
조달액(잔액기준)은 지난 5월말 현재 50억2,200만달러로 30대 계열기업군의
현지금융 총액 67억9,100달러의 약 74%를 차지하고 있다.
*** 5월말현재 50억2,200만달러 전체의 74% ***
5대 재벌의 이같은 현지금융은 작년 12월말의 47억8,600만달러에 비해
4.9%, 87년말의 43억4,200만달러보다는 15.7% 증가한 것이다.
5대 재벌별로 보면 현대그룹이 17억5,100만달러로 가장 많고 그 다음으로
<>대우 14억4,300만달러 <>삼성 10억8,200만달러 <>럭키금성 5억5,700만달러
<>한진 1억8,900만달러의 순이다.
한편 30대 재벌의 해외현지금융은 지난 5월말현재 67억9,100만달러로 작년
말의 64억8,300만달러에 비해 4.8%, 87년말의 58억1,300만달러에 비해서는
16.8% 늘어났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