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여야 국회의원들에게 제공된 파칭코 업계의 정치자금이 형사문제화
되어 제2의 리크루트 사건으로 번지지 않을까 우려되고 있다.
*** 법상 국회답변서 관심 표명 ***
고토 법상과 와타나베 자치상은 11일 하오 중의원 예산위질의 답변에서
이 문제에 처음 언급, 수사당국도 관심을 갖고 있으며 만일 법에 저촉된
사실이 드러날 경우 엄격히 다룰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와관련 도쿄지검 특별수사부는 파칭코업계의 헌금리스트, 국회의사록,
관련업계 자료등을 수집분석, 형사책임 추궁여부를 가려낼 계획이며 국세청
당국도 지금의 흐름에 깊은 관심을 보여 경우에 따라서는 세무조사에 나설
것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난 8월부터 주간문춘에 의해 처음 기사화되기 시작한 파칭코 업계의
사회당 정치헌금사건은 최근 일반 매스컴의 동조하에 속보로 이어져
가이후 총리를 비롯한 전총리 4졍과 자민당의원및 사회당등 야당의원
100여명이 모두 1억5,000만엔을 받은 것으로 아사히신문은 보도하고
있으며 특히 사회당 일부의원이 지난 선거시 재일조총련으로부터 제공받은
정치자금 규정법 위반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 가이후도 관련 정국에 새 태풍 ***
파칭코 업계와의 관련문제로 매스컴의 표적이 되고 있는 사회당은
지금까지의 조사결과 아무런 위법행위를 발견하지 못했으며 빠르면 금주내에
당의 구체적인 입장을 표명할 예정이라고 밝혀 자민당 의원들도 관련된
파칭코 의혹은 경우에 따라 앞으로 일본 국내 정국에 또 하나의 태풍을
몰고 올 가능성마저 비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