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으로 수요가 크게 늘고 있는 컴퓨터운영체제 (OS) 인 유닉스
(UNIX) 의 국제적인 표준화활동에 우리나라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11일 관계기관 및 업계등에 따르면 유닉스의 표준화를 추진중인
양대국제기구인 OSF (Open Software Foundation) 와 유닉스인터내셔널
(UI) 에 국내 연구기관과 대학 컴퓨터업체들이 잇달아 가입하고 있다.
유닉스를 개발한 미국 AT&T사를 중심으로 결성된 UI에는 한국전자통신
연구소가, 미 IBM HP등이 주도하는 OSF에는 전자통신연구소와 삼성전자에
이어 과학기술원 (김길남교수) 과 중앙대 (이경환교수) 가 최근 새로
가입했다.
*** 과학기술분야서 워크스테이션등으로 사용범위 넓어져 ***
유닉스는 지금까지 과학기술분야의 대형컴퓨터에 주로 사용돼 왔으나
PC나 워크스테이션등으로 사용범위가 넓어지면서 이 분야 세계시장점유율이
88년 16%에서 오는 93년에는 절반을 넘어설 것 (54%) 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러한 유닉스의 표준화에 참여하며 개발초기단계에서 한글처리등 우리에
필요한 기술을 반영할 수 있고 관련 기술을 조기에 입수, 상품화 함으로써
국제시장개척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그러나 가입회비가 연간 1만-2만5,000달러에 이르러 부담이 많고 두
기구의 통합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돼 우리나라의 참여가 제약되고 있다.
*** 관련업체 공동으로 표준화 국제기구 참여 바람직 ***
따라서 일부 전문가들은 관련업체들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한편 OSF는 지난 6월에 이어 지난 10일 서울에서 세미나를 열었으며
UI도 지난 8월에 서울에서 관련업체등의 전문가들 대상으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 세미나에서 UI측은 새로운 표준유닉스가 개발돼 이미 일부기업에서
시험운용중 이라고 밝혔다.
또 OSF측은 IBM사 독자적인 유닉스인 AIX를 기준으로 추진하던 표준화
방향을 바꿔 새로운 방향에서 표준화한 OSF1을 내년중에 선보일 수 있다고
소개하면서 각각 자기기구에 가입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