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침체가 장기화되면서 유상증자실권에 이어 신규공개기업의 공모주
청약에서도 대량실권사태가 속출, 직접 금융시장을 통한 기업들의 자금조달
계획에 차질이 예상되고 있다.
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9월21,22일 실시된 공모주청약에서 경쟁률이
5대1에 미달했던 삼수실업등 5개사의 추가납입이 대부분 이뤄지지 않는등
극히 부진한 실적을 보여 대량실권사태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 지난달 실시한 5개사 추가납입 대부분 안 이뤄져 ***
이에따라 이들 기업의 공개를 주선한 주간사증권사들은 납입일인 11일까지
추가납입이 이루어지지 않는한 공모규모의 최고 40%까지를 상품으로 떠안아야
할 형편이다.
회사별로는 삼수실업이 총공모금액(48억6,000만원)의 42.9%(20억8,500만원)
가 추가 납입돼야 실권을 면할 수 있다.
또 신/구주를 포함해 36억원을 공모하는 상림은 구주 5억6,229만원등 총
13억원(공모규모의 36.05%)을 추가납입해야 실권을 면할 수 있다.
이밖에 삼양통상은 39억2,400만원(공모규모의 29.06%), 경원세기 12억
6,100만원(공모규모의 5.3%)을 각각 추가납입해야 하며 총공모규모가 45억원
이었던 부산신철은 7,977만원이 추가납입돼야 실권을 면할수 있다.
이처럼 신규공개기업의 공모주청약에서 대량실권우려가 빚어지고 있는것은
증시자체가 워낙 침체해 있는데다 올들어 신규공개기업의 발행가 산정시
상대가치를 적용해 발행가를 높이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