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경과위는 7일 하오 경제기획원에 대한 종합감사를 끝낸뒤
한국중공업 민영화문제를 보다 더 심도있고 밀도있게 결정할 것을
촉구하는 대정부건의문을 채택했다.
경과위는 여야 4당 합의에 의해 채택한 건의문에서 "한중의
경영정상화와 국민 경제적 효율성 제고를 도모하기 위해서는
객관적 입장에서 기업진단과 경영평가가 행해지고 공개돼 국민적
이해와 합의의 바탕위에서 이루어져야 한다"고 전제하고 현재의
상황은 이러한 이해와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판단된다:고
지적했다.
*** 경영분석후 민간불하여부 추진해야 ***
경과위는 따라서 "정부와 관계당사자는 가까운 시일내에
공신력있는 제3의 경영 평가분석, 용역회사의 경영분석 및
평가를 받은뒤 민간불하 여부를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과위는 "한중 민영화문제에 대해 그동안 국정감사를 통해
그 경위와 타당성 그리고 이로인한 파급영향 등에 대해 부총리를
비롯한 관계 실무책임자, 산업은행 총재, 경영당사자인 한중사장
등의 의견을 청취했으며 경제계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정부당국에
이러한 의견을 건의키로 했다"고 말했다.
유준상 경과위원장은 이날 국정감사를 끝낸뒤 "한중민영화문제에
대해서는 많은 국민의 의혹을 갖고 있음을 감안, 국회차원에서
현재의 민영화방침을 재고할 것을 강력히 요청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