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년 전보다 50% 증가 ***
매년 미국에 입양되는 해외어린이 수가 1만명을 넘어서 10년 전보다
50%이상이 증가했으며 해외입양아의 주류는 한국어린이라는 보고서가 2일
발표되었다.
국가입양위원회 윌리엄 피어스회장은 최근의 입양및 귀화관련 통계에서
87년도 해외입양 어린이는 1만19명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근래 미국
사회에 전반적으로 불고 있는 입양증가추세를 설명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 대부분 아시아계...여자어린이가 56% ***
그는 해외입양아의 대부분은 아시아계통 어린이들이라면서 유럽에서의
입양이 122명인데 반해 아시아쪽 입양은 7,614명이었으며 여자 어린이의
입양률이 약간 높아 56%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또 이들 입양아들의 출생지는 한국이 주종을 이뤘으며 가장 많은 입양률을
보이고 있는 주는 뉴욕주인 것으로 나타났다.
87년도 해외입양 숫자는 지난 77년 6,854명이었던 해외입양 어린이수보다
46% 증가한 것이다.
이와 같은 사실은 입양에 관한 국가적 통계와 자료, 입양법규및 규칙
그리고 입양정보등을 내용으로 이 위원회가 지난 82년이후 두번째로 발간한
"입양실태서"라는 보고서에서 밝혀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