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노동조합(위원장 최홍운)조합원 250여명은 파업 10일째인
2일 본사 6층 사장실 앞 복도에서 사장면담등을 요구하며 철야농성을
벌였다.
노조원들은 이날 회사측에서 사고를 통해 "임금문제는 노사간에 구두/
문서상으로 합의됐다"고 밝히자 회사가 허위의 내용을 유포했다고 항의,
하오 4시30분부터 사장실 앞으로 몰려가 농성에 들어갔다.
노조측은 이에앞서 이날 하오 1시께 최병열 문공장관의 발언과 관련
문공부에 공개사과를 요구하는 항의단을 파견했으나 최장관을 만나지
못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