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사부는 지난 9월 한달동안 전국적으로 학교주변및 주택가등에
산재해 있는 청소년 유해업소에 대한 일제단속을 벌여 서울 중구
남대문로 3가 스타카페등 위반업소 384개소를 적발, 영업정지등 행정조치를
취했다.
*** 전국서 9월한달 1,551개 업소 일제점검 ***
2일 보사부에 따르면 이번 단속기간동안 모두 1,551개소에 대한 일제
점검을 벌인 끝에 <>퇴폐이용업소 <>미성년자출입 묵인업소 <>무허가
접객업소 <>변태 행위 업소등 384개업소 (25%)를 적발했다.
이번 단속에서 전남 순천시 장천동소재 로얄카드 이용원과 서울시
동대문구 장안동 길손이용원, 광주시 북구 누문동 소재 보보이용원,
광주시 원산동소재 제일이용원등이 퇴폐음란행위를 하다가 적발,
각각 업소 폐쇄등의 조치를 당했다.
또 광주시 동구 호남동소재 성산이용원과 경남 창원시 성남동소재
화신이용원도 같은 혐의로 적발됐으며 부산시 북구 괘법동소재 궁전
이용원등 3개소는 이용원 개설 신고도 없이 칸막이 커텐등를 설치하고
영업을 해오다 단속됐다.
그리고 충남 천안시소재 희빈, 비목, 보석과 대전시 대흥동소재 야성,
울산시 소재 녹양동 5개소는 당국의 유흥업소 허가도 받지않은채 여자
접대부를 고용, 주류만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등 일반 유흥음식점 영업을
해오다 적발 형사고발됐다.
*** 12월부터 2차 단속 다시 벌이기로 ***
보사부는 부정불량식품및 퇴폐/변태업소를 근절시키기 위해 오는 12일부터
31일까지 중부/영남/호남등 3대권역으로 나눠 검/경/시도의 합동으로
일제단속을 벌이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