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9일 조달청에 대한 현안보고를 마친뒤 29일 재개된 경과위 조달
청에 대한 감사에서는 질의에 나선 대부분 여야의원들이 대구시 쓰레기처리
시설건설공사 입찰의혹문제를 들고나와 집중포화.
조경묵/김장숙 (이상 민정), 황병태/김남(이상 민주), 신진수의원(공화)등
여야의원들은 하나같이 대구시 쓰레기처리시설 공사입찰경위를 집중추궁,
"대구 쓰레기처리시설공사 입찰과 관련, 유수한 국내건설업체들이 한목소리
로 조달청의 처리가 관례를 벗어나 편파적인 입찰을 했다고 불평하고 있다"
면서 "조달청은 이 문제를 대구시 문제로만 돌리면서 수수방관하고 있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따졌다.
박태준 의원(민주)은 "조달청의 비축사업현황을 보면 금년도 구매계획을
2,000억원으로 계획하고 있으나 7월말 현재실적은 380억원에 불과해 비축사업
이 상당히 부진하다"고 지적하고 "앞으로의 국제원자제시세및 국내가격동향에
비추어 정부비축사업에 차질이 생길 우려는 없는가" 고 비축사업부진에 대한
대책을 묻기도.
유준상 경과위원장은 이날 이례적으로 질의에 나서 "비축물자 저장을 위해
적정규모의 토지를 소유하는 것은 납득할 수 있으나 토지를 구입한 후 일정
기간이 경과되도록 토지활용계획을 세우지않고 있는 경구가 허다하다"고
말한뒤 이천, 부산, 군산의 비축창고를 예로 들면서 정부기관의 유휴부동산
과다소유의 문제점을 지적.
허만기의원 (평민)은 "조달청의 계약이 대부분 담합에 의해 이루어지고
있다" 고 주장한뒤 "이는 정상적인 계약질서는 물론 조달청의 존립 조치를
의심스럽게 하는것 " 이라고 질타하면서 조달청계약에 담합여부를 즉석
답변하라고 요구.
이에 장홍령 조달청장은 "보는 각도와 해석에 따라 조달청의 계약내용을
달리 분석할 수도 있으나 결코 조달청계약이 담합이 있었다고는 생각치
않는다" 고 짧막하게 답변했는데 이어 허의원은 조달청계약내용을 낙찰율과
계약사등 수치를 예시해 가며 ''조달청공사계약의 담합'' 주장을 상당한
시간에 걸쳐 전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