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청 감사에 나선 국회 건설위 감사2반(반장 김동주/민정)은
도내 그린벨트 훼손실태, 중앙대형 건설업체의 공사독식, 국유지
불법매각, 건설행정 허점을 낱낱히 열거하면서 대책을 추궁.
김운환 의원(민주)은 "경남도가 지난해 457억원의 경영수익을
계획했던 김해녹산개발지를 270억원의 헐값으로 부산시에 넘겨준
것에 의혹이 있다"고 지적하고 계약을 즉각 취소하라고 요구.
김의원은 또 울산 일산유원지를 부실기업에 맡겨 개발이 중단된
이유와 동양나이론의 부동산 매입에 따른 취득세를 반환해준 이유,
울산시 부곡동 공해차단지역 20만평을 유공에 용도변경해준 경위,
부천-김천간 철도예정부티 20만평의 보상대책, 부산화장장 양산 이전
이유와 도시내 군부대 이전용의등을 따졌다.
최인호의원(민주)은 동보산업이 울주군 삼남면에 이후락씨로부터
환수한 부지엔 골프장을 건립하는 경위와 롯데가 울산의 상수원인
대암댐에 호화별장/보트계류장을 조성하는 경위도 따졌다.
김동주 의원(민주)은 "부산시가 김해 녹산동 경남지역 땅을 기회
있을 때마다 잠식하고 있다.
언제까지 부산시에 당하고만 있을 것이냐"고 따지면서 "주민들과
마찰을 빚고 있는데도 도내 곳곳에서 골프장이 건립되고 있어
허가에 신중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
이날 국정감사에서 최일홍 지사가 업무보고를 시작하자 김운상/
최인호 의원(민주)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제출자료가 불성실하고
허위내용이 많다"면서 호통을 치는 바람에 이지역 출신의원(4명)
이 많아 무사히 넘어갈 것으로 기대(?)했던 감사장 분위기가
험약해지기도.
한편 이 지역 출신의원들은 질의 말미에 "우리지역에 임대주택을
많이 지어달라", "하수종말처리장을 설치해 달라"는등의 주문을 곁들여
감사를 이용한 지역구 선심공세라는 인상을 주기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