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19일 지역경제권역인 동남권개발계획의 일환으로 부산시 강서구
명지동 경남 진해시 용원동일대 348만평(11.521제곱킬로미터)을 명지 녹산
산업기지 개발구역으로 지정 고시했다.
*** 3,800억 투입 내년 4월 착공 95년 완공 ***
건설부에 따르면 이날 열린 경제차관회의의 의결을 거친 이 산업기지
개발사업은 총 3,80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내년4월에 착공, 오는 95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동남해안 공업벨트의 중추기지로 조성될 이 산업기지는 육지 111만평과
해면 237만평의 해안을 매립, 부산 대도시권의 이전대상공장을 유치하고
과밀인구를 분산수용하게 된다.
건설부는 이 산업기지 348만평중 64%인 221만평은 화학/1차금속/기계업종
등을 유치하는 공업지역으로, 또 36%인 127만평은 주거및 녹지지역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 237만평은 바다 매립...부산공장 분산 수용 ***
건설부는 이 산업기지 조성으로 공단내 4만7,000명, 인근인 부산 경남지역
2만평등 6만7,000평의 고용창출효과와 공단내 3,440억원, 부산/경남지역
860억원등 연간 4,300억원의 소득창출효과를 거둘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동남해안 중추역 담당 ***
한편 정부는 산업기지 지정 개발에 따른 보완책으로 이미 작년 2월25일
산업기지 구역을 포함한 명지동과 녹산동 전역을 토지거래허가지역으로
고시했고 작년 9월 13일 경남 진해시 일원및 김해군 전역에 토지거래
허가제를 실시, 땅값과 거래동향을 조사 감시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