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매우 부진한 중소기업의 수출을 다시 부추기기 위해서는
무역어음융자한도를 확대하고 금리를 인하하는등의 수출부대비용절감대책이
새로 마련돼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12일 기협중앙회는 중소기업수출촉진대책 건의를 통해 지난 8월부터
실시중인 무역어음제도가 융자한도를 구체적으로 설정해 놓지 않아
중소기업들이 자금조달계획을 세우는데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
무역어음의 융자한도를 소요금액의 90%까지로 확실히 규정해 줄것을
촉구했다.
또 중소기업에 대한 우대금리가 10.5~11%로 경쟁국들에 비해 약 4%포인트
정도가 더 높다고 밝히고 이 금리도 8%수준으로 내려줄 것을 건의했다.
이밖에 수출부대비용의 절감을 위해서는 환매요율을 인하하고 외환매매율
차도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