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청은 7일 팔당 대청호등 전국 12개 상수원과 한강주변에서 폐수를
방류해온 금성전선(대표 홍종선/경기도 안양시 호계동), 해태음료(대표
김현곤/경기도 이천군 호법면 안평리), 유한킴벌리(대표 이종대/경기도
군포시 당정동)등 631개 공해배출업소를 적발하고 고발 및 조업정지 개선
명령등의 행정처분을 내렸다.
**** 생활오수 버린 음식점등 164곳 폐쇄 ****
환경청은 또 생활오수 음식찌꺼기등을 마구버린 가람모텔(대표 원종환/
경기도 남양주군 조안면 상봉리)등 9,244건을 적발, 무허가시설을 설치한
곳은 폐쇄조치하고 55곳에 대해선 고발조치했다.
환경청은 지난 7월1일부터 8월31일까지 6개환경지청과 8개 시/도합동으로
연인원 7,255명의 단속요원을 투입, 배출업소 3,101개소와 축산시설 음식점등
5,484개소에 대한 특별단속을 실시, 이같이 조치했다.
이번 폐수배출업소단속에서는 무허가배출시설을 설치, 조업한 금성전선
유한킴벌리 해태음료 정식품등 269개 <>방지시설을 설치하지 않고 산업폐수를
무단방류한 금강등 73개소 <>방지시설을 정상 가동하지 않은 빙그레등 62개
소에 대해 조업정지와 함께 고발조치했다.
이와함께 환경청은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한 아시아자동차공업등 222개소는
개선명령을, 산업폐기물을 부적정 처리한 만도기계등 359개소에 대해 경고 및
시정명령을 내렸다.
환경청은 또 이번 단속에서 축산시설 가두리양식장 음식점등 9,244건의
위법사실을 적발, 그중 <>무허가시설 219건은 폐쇄 또는 고발조치 <>오몰
투기등 8,553건은 시정조치 또는 경고 <>불결 정화시설 644건에 대해선
과태료부과등의 조치를 내렸다.
환경청은 이번 특별단속기간동안 적발된 업소에 대해서는 오는 12월말까지
제2차 정밀단속을 실시, 오염행위를 근절시켜 나가기로 했다.
이번에 적발된 주요업소 명단은 다음과 같다.
# 조업정지 및 고발 #
<>유한킴벌리 <>후지카 대원전기 <>남성섬유 <>동양섬유 <>성일통상
<>한국음향 <>서통디스크플레이 <>천미사 <>금성전선 <>해태음료 <>금강
<>제일염공 <>특수제지신우공사 <>빙그레 <>정식품 <>한성제사 <>중앙제지
# 고발 및 제거명령 #
<>고려(개선명령) <>신흥피혁 <>명화염직공업사 <>화진산업사 <>양영제지
<>아시아자동차(조업정지) <>고려산업(폐쇄 및 고발) <>진성섬유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