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정당은 1일 당직자회의에서 정원식 문교부장관을 출석시킨 가운데 전교조
대책을 논의, 정부의 징계조치등 강경대응에 따라 현재 전교조잔류교사가
전체교사의 0.1% 수준인 312명으로 크게 주는등 진정국면을 맞고 있다고 보고
징계조치의 장기화에 따른 전교조문제의 확산방지를위해 금주내로 잔류교사에
대한 징계조치등을 완료키로 했다.
**** 신규발령교사 전교조 가입 차단 ****
정장관은 이날 보고를 통해 "8월31일 현재 전교조가입교사 1만2,583명중
1만975명이 탈퇴하고 1,296명이 면직돼 잔류교사는 312명"이라고 밝히고 징계
절차의 장기화에 따라 전교조의 계획적인 방해행위가 예상되는등 부작용이
뒤따르고 있으므로 서울을 제외한 여타지역의 미탈퇴교사에 대해 공립의
경우는 금주내로 징계조치를 완료토록 하며 사립학교에 대해서도 징계조치
등을 조속 추진토록 행정지도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정장관은 이밖에 교직사회의 안정풍토조성을 위해 교육감, 교육장이 각급
학교 교직원과의 간담회를 개최하고 교원의 건설적 의견을 적극 수렴, 반영
하는 한편 권위주의적 학교운영을 탈피, 학교경영의 합리화와 교원들의 불만
해소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