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증권사의 대규모 유/무상증자 발표로 증권주 주가가 급등하는 가운데
증권사 객장에서는 나머지 증권사들도 대폭적인 증자를 실시할 것이라는
소문이 나돌고 있어 뇌동매매에 가세하는 일반투자자들의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30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대신증권과 한흥증권이 지난 22일과 23일 각각
40%와 60%의 유/무상증자를 발표한 것을 계기로 증권주가 연일 상한가
상승행진을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증권사 객장에서는 <>쌍용투자증권이 60%
유상및 40%의 무상증자 <>한신증권이 40%의 무상증자 <>대유증권이 60%이상의
유/무상증자를 실시할 것이라는 소문이 나돌면서 해당 증권사의 주식이 큰
폭으로 오르고 있다는 것이다.
** 쌍용/한신/대우증권등 60% 증자설 **
또한 대우증권등 증자를 검토하고 있다는 공시를 발표한 증권사들의
증자규모가 최종 확정단계에 들어가 <>대우증권 15-20%의 유상증자와 25%의
무상증자 <>동서증권 40%의 유/무상증자 <>동방증권 60%의 유/무상증자를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는 소문도 함께 나돌고 있다.
증권주 주가는 지난 22일부터 큰 폭으로 올라 증권업 업종지수가 지난
21일의 3,304포인트에서 1주일뒤인 지난 28일에는 16.2% 상승한 3,883
포인트를 기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