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내년도 일반회계 예산은 전년도 당초 예산대비 11.4% 늘어난
67조3,200억엔에 달한 것으로 보인다.
대장성이 27일 각 행정부처의 예산요구안을 토대로 잠정 집계한 내년도
일반예산안은 일반세출 35조1,100억엔과 국채상환 16조엔, 지방교부세
교부금등을 합쳐 옹 67조3,200억엔에 달해 3년 연속 두자리수의 증가율을
기록하게 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