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가에 자체상표(PB)개발경쟁이 불붙고 있다.
*** 자체상표 인기늘자 개발경쟁 불붙어 ***
최근들어 의류 잡화를 중심으로 한 각 백화점의 자체상표제품이 동종유명
브랜드에 비해 45-70%까지 값이 싼데다 품질 또한 손색이 없어 날로 인기를
얻자 백화점마다 자체상표확대강화에 나사고 있다.
*** 자체상표 판매량 크게 늘어 ***
특히 올해초 백화점사태이후 여타제품의 매출은 다소 주춤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는반면 이들 자체상표제품은 지난달말 현재 전년동기대비 최고
85%까지 매출신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 매출호조 힘입어 개발경쟁 ***
이에따라 백화점들의 자체상표개발및 확대움직임도 더욱 빨라지면서
백화점취급상품 중 자체상품비중 늘리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 신세계가 가장 활발 ***
현재 가장 활발한 자체상표제고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신세계백화점은 내달
1일부터 "애로우" "마티네"를 10월엔 "그린피아"를 새로운 자체상표로
선보인다.
이중 "애로우"는 미국의 남성패션전문업체인 애로우사와 라이선스계약을
맺고 생산시판하게 되는 남성용드레스셔츠 및 넥타이제품이다.
또 "마티네"는 여성용정장예복과 파티드레스전문 자체상표이며
"그린피아"는 일부식품에서부터 도자기세트 수예용품등에 이르기까지 소재
디자인 컬러 포장등에 동일한 이미지를 부여한 토털자체상표이다.
현대백화점의 경우 중년여성층을 겨냥한 고급지향의 자체상표의류를 개발,
올가을부터 선보일 예정이며 중간가격대의 잡화부문 자체상표인 "시그너스"를
고급패션잡화에 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