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키금성상사가 금성전선과 공동으로 파키스탄의 대규모 전력개발사업에
참여한다.
이 회사는 18일 파키스탄의 수전력청과 단일규모로는 가장 큰 1,000만
달러의 초고압케이블 수출계약을 맺었다.
특히 금성전선이 설비공급및 부설 기술교육 훈련까지 모두 맡는
턴키베이스조건으로 수출되는 이 케이블은 초고압전력송전을 위해 필수적인
132kw용 폴리에틸렌 피복케이블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