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들이 공동으로 출자, 한약재등의 유통 생산을 맡게될 (주)한양유통이
최근 정식 출범했다.
한양유통은 국내 한방수요의 급증에 따라 약사들이 한약의 유통에도 적극
참여하기 위해 설립한 것으로 약사달의 단체인 대한약사회를 주축으로
회사설립이 추진돼왔다.
** 1,000여약사 공동 출자 **
이 회사는 일단 자본금 2억6,000만원으로 출범했으며 앞으로 1,000여명의
약사들이 주주로 참여, 올해안에 10억원으로 자본금을 늘릴 계획이다.
이 회사는 1차사업으로 보사부에서 27종의 한약재규격을 제정할 예정으로
있어 이들 품목의 검사업무를 맡는한편 각종 한약재를 수입 또는 국내에서
구입, 양국/병원/한의원등에 공급하게된다.
** 수입/규격품검사/건강식품 판매등 **
이회사는 또 약사들을 대상으로 한방임상약학교육을 실시하고 각종
한약정보를 수집, 약사들에게 제공하는등 약사들에 대한 교육도 담당하게
된다.
한양유통은 또 장기적으로 갖고 있다.
한양유통은 약사들의 한방에 대한 관심이 늘어남에 따라 약사들의
직능을 확대한다는 취지에서 대한약사회를 중심으로 회사설립이 추진돼왔으며
지난3월에는 발기인대회를 개최한 바 있다.
이 회사의 대표이사에는 성도제약 부사장을 지낸 신호씨가 취임했으며
이사에는 각 지역의 약사회 임원이 참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