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 하원의석의 57%를 차지하고 있는 자유노조와 통일농민당및
민주당 소속의원들은 16일 자유노조지도자 바웬사를 새로 구성될
비공산연정을 이끌어 갈 수상으로 추대하기로 전원결의함으로써 동유럽
최초로 비공산당인사를 수반으로 하는 민주연정이 구성될 수 있는
확고한 발판을 마련했다.
자유노조및 2개 군소정당/소속의원들은 이날 의사당에서 열린 3파
합동의원총회에서 노조측이 제출한 바웬사 추대결의안을 심의한후
표결을 통해 압도적 지지로 이를 승인했다.
고향 그다니스크로부터 급거 바르샤바에 도착한 바웬사가 참석한
가운데 이뤄진 이날 표결에는 3파소속 264명의원 대부분이 참여했으며
반대는 10표미만에 그쳤다.
*** 비공산연정 가능성 높아져 ***
표결이 끝난후 발표된 결의문은 "의원들은 민주/통일농민당및
자유노조 3개 세력이 레흐 바웬사의 영도하에 국가적 책임을 지는
정부를 구성할수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자유노조는 100석의 상원에서 99석을 확보하고 있으며 460석의
하원에서도 35%로 통일농민및 민주당의 22%와 합칠 경우 과반수가
넘는 것은 물론 공산당의 38%를 충분히 압도하기 때문에 이날 통과된
추대결의는 3파간의 내분이 없는한 의회차원에서 번복되기는 불가능하다.
*** 공산당 제1서기는 강한 거부 반응 ***
라코프스키 공산당 제1서기는 추대결의가 통과되기전 발표한 성명에서
"공산당이 위기에 봉착해 있다"고 시인하면서 "그러나 아직 굴복할 시점은
아니라고 본다"고 강조, 비공산연정구성에 대한 강한 거부반응을 보였다.
소식통들은 공산당주도의 연정구성에 실패한후 사임의사를 표명한
키슈차크수상이 아직까지 공직사임하지 않고 있음을 상기시키면서 그의
불투명한 거취도 폴란드 정국향배와 관련,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은 것으로
분석했다.
이들은 공산당이 열세에 몰리고 있는 것은 부인할수 없는 사실이나
당지도부에서 "비공산연정이 구성될 경우 우리는 책임이 없다"는 등의
강한 반발이 여전히 나오고 있는 점과 관련, 바웬사를 수상으로 추대한
의회결의가 폴란드 정국에 새로운 파국을 가져올 것을 우려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