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의 유상증자실권율이 8월들어 주가가 상승세를 보이면서 크게
낮아지고 있다.
16일 증권관계기관이 조사한 "유상증자기업 실권율추이"에 따르면
8월들어 지난 12일까지 유상증자 10개 기업의 실권율(공모후)은 평균
3.6%로 올들어 실권율이 가장 높았던 지난7월의 25.3%에 비해 7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다.
8월중의 이같은 실권율은 올들어 실권율이 가장 낮았던 지난 4월의
0.6%와 5월의 0.8%보다 높은 수준이긴 하나 지난 1월의 4.3%, 2월의
1.0%, 3월의 2.5%등과 비교해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아 일단 유상증자가
정상궤도에 다시 진입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