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장가도 4년만에 주춤 ***
지난3년간 고도성장의 가도를 달려온 우리경제가 원고 고임금 노사분규등의
영향으로 조정기를 맞고있다.
12월결산법인의 상반기 영업실적보고서 제출마감일인 14일하오 6시현재
한국상장회사협의회에 접수된 312개사의 반기실적을 분석한결과 금융업을
제외한 12월결산법인의 상반기 총매출액은 34조9,579억원으로 지난해같은
기간보다 7.9%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2월결산법인의 총매출액이 지난86년상반기중 17.5%늘어났고 87년
14.5%, 88년에는 12.1% 증가한데 비해 매우 부진한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또 순이익면에서도 86년 상반기에 27.4%, 87년 81.3%, 88년역시 41.6%의
증가세를 기록했던데 비해 매우 부진한 실적이다.
이같은 영업실적악화는 지난3년여동안 지속되어온 원고의 효과가 본격화
되면서 수출업체의 영업실적이 눈에띄게 위축된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총매출액중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큰 업체의 매출신장세가 두드러지게
둔화된것과 함께 노사분규가 장기화된 업체의 마이너스 성장도 눈에띄었다.
*** 음식료 / 제약등 내수업종 양호 ***
반면 음식료 제약 화학등 내수업종의 영업실적은 비교적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장사들의 순이익이 크게 줄어든것은 임금인상등으로 인건비지출이
늘어난데다 수출기업의 경우 원화절상분을 수출가에 완전히 반영시키지
못한데따른 채산성악화가 주요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이에따라 12월 결산법인의 절반가량이 지난해 상반기보다 순이익이
줄어들 었거나 적자로 돌아섰다.
업종별로는 음식료 제약화학등 내수업종과 운수장비 은행의 실적이
지난해 상반기보다 높은 신장세를 보였다.
*** 수출업 매출신장세 한풀 꺽여 ***
반면 수출주종산업인 섬유의복 고무 전기기계 철강등의 업종은 영업
신장세가 한풀 꺽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음식료업종은 매출액의 경우 고가의 신제품출하로 비교적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제약업도 저성장의 늪을 빠져나와 비교적 안정적인 성장세를 유지했다.
제약업계 성장의 걸림돌이 되어오던 과당경쟁풍토가 점차 수그러들어
순이익이 큰폭으로 늘어났다.
석유화학의 경우 원자재 가격의 안정으로 지난해보다 높은 성장세를
유지, 순이익도 크게 늘어났다.
또 지난해 화재로 적자를 기록했던 새한미디어가 흑자를 낸것도 업종전체
의 순이익을 끌어올리는데 큰 몫을 해냈다.
운수장비업은 부품업체의 노사분규로 조업중단을 경험한데다 주시장인
미국으로의 수출이 부진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보다는 다소 나은 영업
실적을 보여줬다.
자동차부문의 내수가 활발했고 수리조선부문의 수주가 큰폭으로 늘어났기
때문이다.
전기기계업종은 대형가전사의 장기간 노사분규로 매출신장세가 지난해
24.4%의 절반수준에도 못미쳤다.
또 선진국의 각종수입 규제가 매출신장을 크게 둔화시켰다.
*** 원고/고금리/노사분규등 영향 조정기맞아 ***
당기순이익도 원고의 효과가 본격화된데다 임금인상이 겹쳐 지난해상반기
보다 줄어든 업체가 크게 늘었다.
섬유의류는 폴리에스테르사와 아크릴사등 원자재류의 수출이 호조를 보여
섬유업체의 매출신장세는 높은 편이었다.
반면 의류는 임금인상에 따른 경쟁력약화와 원고로인한 채산성악화로
부진한 실적을 보였다.
기계업종은 전반적인 성장둔화에도 불구하고 건설 중장비 공장자동화기기
농기구등의 매출신장세가 두드러져 상장업체의 영업실적은 다소 개선됐다.
철강은 연합철강의 노사분규와 자동차 가전제품등의 수출시낮에 둔화영향을
받아 배울액 증가율이 10%선대로 낮아졌다.
제지업의 경우 수요가 부진해지면서 매출액이 줄었다. 또 신문 잡지등의
창간과 수출확대로인한 기대감으로 설비증설에 나선 결과영업수익도
악화됐다.
비제조업부문에서는 은행의 영업실적이 두드러지게 개선됐다.
부실자산이 크게 줄어든데다 유가증권 투자수익이 적지않게 늘었기
때문이다.
이에따라 시중은행의 경우 순이익이 평균 70%가량, 지방은행은 200%가량
늘어난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 실적호전업종 중심 주가재편 예상 ***
건설업역시 침체의 늪을 빠져나와 안정성장세를 보였다. 그러나 도소매
업은 수출부진으로 낮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업체별로는 백화양조 선경인더스트리 코오롱 신풍제지 삼화 진양 대동
연합철강 남선경금속 금성전선 금성통신 삼익건설등이 적자로 돌아섰으며
펭귄 새한미디어 부산주공 태평양건설 부산은행 등이 적자에서 흑자로
반전했다.
증권 관계자들은 12월 법인의 반기실적이 노출됨에 따라 실적호전업종이나
종목을 중심으로한 주가재편이 이루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