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최고지도자인 등소평의 건강이 현재 위독한 상태에 빠졌다고 일본
지지통신이 4일 북경발로 보도했다.
이 통신은 중국고위당국자의 말을 빌려 이같이 전하고 현재 여름 휴양지인
북대하에 머물고 있는 등소평은 3,4일전부터 전립선암이 악화되어 북경에서
특별의료진이 급파되고 강택민 공산당총서기와 양상곤 국가주석이 지난 2일
북대하로 달려와 간병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통신은 또 중국지도자들은 등의 용태가 허락되는대로 그를 의료시설이
좋은 북경으로 옮길 예정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