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3월 대규모로 이뤄졌던 증권회사들의 약정용 주식매매와 주식배당
관련 내부자거래 여부에 대한 검사문제로 증권회사와 증권관계기관 그리고
증권기관사이에 불협화음이 일고 있어 관심.
현재 증권감독원으로부터 특별검사를 받고 있는 대형 증권회사 상품운용
담당자들중에는 "하찮은 일을 거래소와 감독원이 침소봉대, 증권회사의
공신력만 더욱 떨어뜨리고 있다"고 불만을 표시하는 사람들도 있고 특검을
하는 감독원관계자들 역시 "거래소 뒤치다꺼리를 하자니 신이 나지 않는다"며
시큰둥한 표정을 짓기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