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거래소를 비롯한 증권관계기관들이 유명무실상태를 면치 못하고 있는
직상장제도의 개선방안 마련을 위해 부심하고 있지만 뚜렷한 방안이 없어
고민이라고.
최근 장외시장의 등록기업수가 크게 늘어나고 또 거래 역시 점차 활발해
지고 있으나 막상 장외시장등록의 가장 큰 메리트라고 할수 있는 직상장
제도는 외면을 받아 시행 1년이 지난 현재까지 단 1건도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실정.
이처럼 직상장제도가 장외등록기업들로부터 외면받고 있는 것은 직상장
요건이 까다롭다고 생각하는 회사가 많기때문.
특히 지난해말 케니상사의 직상장이 증관위에서 불허된후 직상장을
포기하는 경향이 더욱 심해져 대성전선 광림전자 대미실업 대아리드선등의
장외등록기업이 모두 직상장이 아닌 공모방식으로 기업을 공개하기도.
이에따라 직장상요건 완화문제가 관심사로 등장했지만 위장분산을 통한
대주주이익의 극대화등 악용가능성도 있는만큼 기업측의 입맛에 맞는
방법만을 찾을 수도 없어 어려움이 많다는 것.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