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들이 자본시장개방을 앞두고 채권시장이 활성화될 것에 대비,
채권투자에 관한 모델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 동양증권 주식 / 채권 혼합 운용 모델 개발 ***
18일 업계에 따르면 동양증권은 주식과 채권을 혼합해서 운용할수 있는
투자모델을 업계에서 처음으로 개발해 냈다.
동양증권이 종전의 주식용 모델보다 투자위험도를 낮추면서 투자수익률을
높이기 위해 개발해낸 이 투자모델은 투자자산의 편입대상을 주식, 공채,
사채, 현금등으로 늘려 기존의 주식용 인덱스펀드 운용방식을 적용한
것이다.
럭키증권 역시 모델개발실을 중심으로 채권시장의 활성화에 대비, 전환
사채등 채권운용모델 개발에 힘쓰고 있으며 내년초까지 주식과 채권을
혼합한 투자모델을 완성할 계획이다.
*** 동서 / 대우도 하반기중 개발 예정 ***
동서증권의 경우 자본시장개방에 따른 외국의 기관투자가들과의 경쟁을
감안, 하반기중 채권투자모델개발에 들어갈 예정이다.
대우증권은 아직까지 채권시장이 활성화되지 않아 별도의 투자모형개발은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보이면서도 자본시장자유화와 함께 채권시장이 활성화
될 것에 대비, 자료수집등에 나서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