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15일 국회의원재선거를 앞두고 있는 영등포을구 위장전입자중
자진퇴거하지 않은 462가구 925명의 주민등록을 직권말소했다.
주민등록이 말소되면 실제거주지에서 재등록할때까지 주민등록상의 기능이
상실된다.
서울시는 지난달 1일부터 7일까지 이지역 9개동 6만9,883가구 25만5,179명을
대상으로 거주사실을 조사, 총 646가구 1,448명의 위장전입자를 적발했으며
이중 184가구 523명은 자진퇴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