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부 경쟁력 우위 국산제품 수입감소 현상...
사치성소비재 수입급증 추세는 여전 ***
수입개방조치에 따라 사치성소비재의 수입이 대폭 증가하고 있는데
반해 일부 품목의 경우 국산제품의 품질과 가격경쟁력 확보에 힘입어
수입이 오히려 대폭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낚시용구/라이터/향수/피아노...수입 줄어 ***
15일 무역협회가 내놓은 지난 5월까지의 수입동향분석에 따르면 VTR,
라디오 카세트, 컴포넌트를 비롯한 일부 가전제품과 낚시용구, 라이터,
향수, 피아노등의 경우 국산제품 품질향상등의 효과로 수입이 대폭 줄어
들었다.
<> VTR의 경우 지난 5월까지의 수입이 1,081만5,000달러 규모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가 감소했고 <>라디오 카세트는 1,599만9,000달러로
42%, <>컴포넌트는 624만9,000달러로 19.8%가 각각 감소했다.
<> 또 향수는 이 기간중 수입규모가 9만1,000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1.4%, <>피아노는 33만7,000달러로 40.6%, <>낚시용구는 598만7,000달러로
17.5%가 각각 줄었다.
무역협회은 이같은 현상에 대해 저가 가전제품의 경우 일본과 미국등지에서
의 생산이 일부 퇴조하고 있는데도 원인이 있지만 우리제품의 품질/가격경쟁
력이 선진국수준으로 향상됐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 사치성 소비재 수입늘어...담배/주류/캐러멜/자몽/냉장고 등 ***
이와는 대조적으로 사치성소비재를 중심으로 올해들어 수입급증추세가
계속돼 완성소비재의 경우 5월말까지 수입규모가 전년 대비 34.5% 증가한
9억2,000만달러로 이 기간중의 전체 수입증가율 19.2%보다 훨씬 높았다.
이들 소비재들의 수입증가 원인을 구체적으로 보면 음식료및 기호품의
경우 소득증대에 따른 소비고급화 추세가 주요 원인으로 지적됐는데
이에따라 <>양담배수입이 1,000%(4,197만달러)가 증가한 것을 비롯,
<>주류가 43.6%(2,285만4,000달러) <>캐러멜 454%(38만7,000달러)
<>그레이프푸르트 (자몽) 570% (701만7,000달러)가 각각 증가했다.
고가품 선호 및 가전업체의 노사분규로 인해 <>냉장고가 455%(566만달러)
<>세탁기는 114%가 각각 증가했고 그밖에 <>카메라 5월까지 762.5%증가한
것을 비롯, <>시계(140.9%) <>냉장고(455.4%) <>진공소제기 (83.1%)
<>믹서기(289.4%) <>전기면도기(205.2%) <>컬러TV (136.5%)등이 수입확대를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밖에 최근의 수입자유화 및 수입감시해제 품목으로는 <>과일칵테일(454%)
<>염장양송이(708.9%) <>염장고사리(541.8%)등의 수입증가율이 두드러지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