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9%가 자연/가공 구별못해 ***
우리나라 소비자들은 치즈를 주로 간식용으로 먹고 있으며 대다수는
자연치즈와 가공치즈를 구별할줄 모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마케팅학술연구소이 최근 서울등 6대도시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치즈음용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시점전부터 1개월동안에
치즈를 먹어본 사람은 전체 응답자의 32.5%에 달했고 지역별로는
서울이 가장 많았으며 다음이 부산 광주 대전 대구 전주순으로 나타났다.
또 연령별로는 46-55세층을 제외하고는 고른 분포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고 먹은 치즈종류를 조사한 결과 슬라이스치즈가 90.0%를 차지했으며
다음이 덩어리치즈 5.4%, 삼각형치즈 3.5%등으로 밝혀졌다.
이들의 경우 자연치즈와 가공치즈를 구별할줄모르는 사람이 88.9%에 달하고
있으며 치즈를 간식용으로 먹는경우가 60.3%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다음이
술안주로 쓴다가 6.8%, 요리재료로 쓰는 경우는 9.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치즈제품 구입때 고려하는 사항으로는 51.7%가 맛이라고 답했으며 영양
이라는 응답이 19.3%, 16.4%는 메이커라고 대답했으며 구입장소는 동네
슈퍼마켓이 76.7%를 차지했으며 다음은 백화점으로 6.1%에 달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