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남미지역이 와이어로프의 새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와이어로프수출은 원부자재의 가격상승과 원화
절상등으로 수출경쟁력이 약화되고 있으나 중남미지역의 선재류 수요증가에
힘입어 수출이 꾸준히 늘고 있다.
고려제강 동일제강등 와이어로프 생산업체들은 5월말 현재 선적기준으로
총 4만7,700톤을 수출했는데 이중 중남미지역수출이 65%를 차지했다.
와이어로프가 이처럼 수출바람을 탄 것은 현지수요확대와 함께 수출가격이
다른 지역보다 유리하기 때문으로 지적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