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 1억4,000만달러...작년봄 14% 늘어 ***
자동차부품수출이 활기를 띠고 있다.
8일 중소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 5월말까지 자동차부품수출은
1억4,7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기간의 1억2,900만달러보다 14%가 늘었다.
이는 부품업체들이 국내 완성차업체의 노사분규로 내수및 로컬판매가
불안정해지자 직수출로 활로를 찾기위한 노력을 기울인 결과로 분석된다.
올들어 부품수출에 참여한 업체는 135개, 수출대상국은 143개국, 수출
품목은 167개에 이르고 있다.
*** 수출대상국 북미지역에 편중 ***
그러나 이같은 수출대상국 확대에도 불구, 북미지역수출비중이 전체의
54%인 7,935만달러에 달해 편중현상이 시정되지 않고 있다.
또 원고및 임금상승 후발개도국 추격으로 저가범용품분야에선 채산성이
나빠져 출혈수출하는 사례도 자주 발생하고 있다.
이에따라 중소 자동차부품업계는 수출품을 고부가가치제품으로 전환하기
위해 미국등지에서 고도의 기술을 필요로 하는 부품을 들여다 완제품으로
역수출하는 한편 설비자동화등 시설개체를 추진하고 있다.
또 대미수출물량을 자율적으로 규제하는 대신 동구등 신시장개척에
주력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