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제당은 8일 인도네시아의 자바섬에서 "라이신/화학조미료"
복합공장 기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해외진출에 나섰다.
제일제당과 인도네시아 아스트라그룹의 합작업체인 "PT 제일삼성
아스트라"의 이 조미료공장은 우선 복합아미노산의 연간 생산규모를
2만톤으로 시작해 장기적으로는 4만톤 규모로 확장하고 부제품으로
10만톤 규모의 유기질 비료와 사료원료등을 생산, 거의 전량을 중국을
비롯한 동남아 및 유럽지역에 수출할 예정이다.
"PT 제일삼성 아스트라"는 제일제당이 75%, 인도네시아의 아스트라
그룹이 25%를 각각 출자해 지난해말 설립됐는데 총 투자규모는
1억1,000만달러이다.
이 공장은 오는 90년말 완공돼 91년부터 본격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