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이른바 기생관광이 고개를 들어 몇몇 요정과 관광여행사 직원이
윤락행위 방지법 위반혐의로 구속되는 사건이 발생하자 관광업계에서는
"석식회 쇼핑 사진촬영등 옵션투어에 대한 근본적인 재검토가 있어야 한다"
는 자성의 목소리가 대두.
업계의 한 관계자는 "외국관광단을 덤핑으로 유치해 놓고선 기생파티등으로
손실을 메우려는 일부 업체들의 구태의연한 영업자세는 업계의 경쟁질서를
해칠뿐만 아니라 올림픽으로 어렵게 이뤄놓은 관광한국의 이미지에 먹칠하는
파렴치한 행위"라며 분개.
이 관계자는 "해외관광붐으로 관광업계의 새 수입원이 개발된 셈인데도
아직도 음성수입에 연연하는 일부 업자의 작태 때문에 관광업계가 또다시
지탄의 대상이 되는 것을 용납할수 없다"면서 "요정은 모두 관광업과는 관련
없는 시중의 일반업소로 돌려 요정에서 발생하는 잡음으로 전체 관광업계가
비난받는 일이 없도록 구조개편이 뒤따라야 한다"며 대안까지 제시.
이에대한 관광업계의 또다른 관계자는 "요정으로부터 일본인관광객 1인당
1만2,000-1만6,000엔씩의 안내수수료를 챙겨온 일부여행사들의 반성없이
요정단속만으론 근본대책이 안된다"고 진단하고 "정책적차원의 대대적인
수출이 필요하다"고 주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