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제2회 세계금연의 날.
WHO(세계보건기구)는 지난해부터 5월31일을 "세계 금연의 날"로 정해
금연운동을 대대적으로 펴오고 있는데 올해는 "여성의 흡연- 또 하나의
위험"이라는 주제를 내걸고 여성흡연의 위험성을 중점적으로 부각시킬
계획이다.
나까지마 WHO사무총장은 이날을 맞아 "담배 없는 사회의 축복이란 것이
어떤 것이며 매년 250만명의 생명을 앗아가는 담배가 일으키는 질병의
재앙이 어떤 것인가에 촛점을 맞춤으로써 세계적인 여론을 불러 일으키고자
한다"는 내용의 메세지를 각국에 보냈다.
*** 보사부, 흡연구역 설정 당부 ***
보사부와 한국금연운동협의회는 금연의 해독으로부터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이날부터 6월6일까지를 금연주간으로 설정, 금연캠페인을 벌인다.
보사부는 시도와 77개 산하단체에 시달한 "금연및 흡연장소 설치협조"
공문을 통해 "담배에 대한 많은 과학적 연구결과 담배가 암, 심장병,
폐질환등의 원인이 됨이 명백해졌고 간접흡연의 유해성이 확실해 졌다"다고
지적 <>공공교통시설물내, 공공회의장소, 병원, 학교, 교실, 사무실, 작업장,
법정, 정부청사내, 엘리베이터, 실내극장, 미술관등 대중에 의해 이용,
개방되는 모든장소에서 흡연을 금지하는 표지판, 포스터등을 부착하고
<>흡연자들이 일정한 장소에서만 흡연할수 있도록 흡연장소를 설정함은
물론 <>대중이 쉽게 볼수 있는 곳에 흡연구역 설정 표지판을 부착해 줄것을
당부했다.
*** 여성흡연 유해성 전단 배포 ***
보사부는 또 2,000만원을 들어 여성흡연의 유해성을 알리는 전단 3만매를
작성, 전국에 배포했다.
한국금연운동협의회는 이날 하오2시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실에서 기념식을
가진후 "공공장소등에서의 흡연규제법시안"을 놓고 각계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공청회를 개최했다.
이 시안은 실내의 공중장소, 공공건물, 작업장, 음식점등지에서 흡연행위를
금지하고 위반할 경우 벌금을 부과하도록 규정하는 한편 보사부장관은 흡연의
위해성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연구기관을 설치하도록 하고 있다.
협의회는 이날 상오 신세계백화점 앞에서 금연캠페인을 벌인데 이어 6월2일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양담배수입반대 캠페인을 전개하는 한편 6일까지 지하철
경복궁역 전시장에서 금년포스터및 자료전시회를 갖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