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들이 자금난 타개를 위해 보유상품주식을 대거매각함에 따라
보유상품주식을 대거매각함에 따라 보유한도에 대한 상품보유율이 40%
선으로 떨어졌다.
2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13일현재 25개증권사가 보유한 상품
주식총액은 1조3,766억원으로 금액면에서 88년말에 비해 9.97% 감소했다.
이에따라 지난해말 77.6%였던 상품보유율도 45.60%로 떨어졌다.
** 25개증권사 상품보유한도 3조189억원 **
지난 13일현재 25개증권사의 상품보유한도는 3조189억원으로 88년
말 수준으로 보유율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9,660억원 상당의 추가매입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10대증권사가 지난20일현재 보유한 상품주식 총액은 9,221억원으로
총보유한도 2조2,802억원의 40.4%에 머물렀다.
이는 지난 3월말의 10대 증권사 상품보유액 1조2,195억원에 비해 무려
24%가량 감소한 금액이다
증권사별로는 대신증권이 20일 현재 930억원의 상품주식을 보유, 상품
보유율이 29.5%로 가장 낮았으며 한신 31.9%, 대우 32.8%순으로 나타났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