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투신 새상품허용 "반짝" 장세로 ***
증권회사사장들이 장세안정방안을 모색키로 하고 자금난 완화대책을
건의키로 했다는 소식도 하루 반짝 주가를 만드는데 그쳤고 8,000억원의
투신신상품 허용 역시 영향력이 별로 크지 못할 정도로 주식시장이
무기력한 분위기를 지속하고 있다.
현 주가수준이 바닥권이라고 생각은 하면서도 좀더 두고 보자는 경향이
강해 매수세가 제대로 형성되지 못하고 있기 때문으로 지적되고 있다.
증시주변의 루머가 별다른 힘을 발휘하지 못하는 현상이 계속되는
것 역시 이같은 시장분위기 아래서는 당연한 일이라고 할 수도 있다.
양적인 면에서도 증시주변의 루머는 상당히 줄어든 편이다.
지난주 주식시장에서는 증권회사들의 주식배당률이 제법 큰 관심을
모았다.
대우증권이 18%라는 예상밖의 높은 주식배당을 실시키로 결정하면서
여타 많은 증권회사들이 주식배당문제로 상당히 고민을 했고 투자자들의
관심 역시 높아졌다.
*** 고율주식배당 증권주도 맥못써 ***
주중반 한때는 대우증권과 함께 고율주식배당을 실시할 것이라는 소문이
나돈 대신/동양증권주식이 여타증권주보다 훨씬 큰 폭의 하락세를 보이기도
했다.
또 한양증권의 10% 설을 비롯 증권회사들의 주식배당률에 대한
루머가 꾸준히 나돌기도.
유/무상증자설은 영향력 약화현상이 계속됐으며 특히 고려합섬처럼
유상증자 얘기만 나돈 회사의 경우 주가가 오히려 떨어지는 경우도 있었다.
반면 "유/무상증자를 검토중"이라고 공시한 세진은 공시 당일에는 상한가를
기록했다.
전반적인 무기력 분위기속에서도 주중 한때는 어업관련주식들이 일제히
강한 상승세를 나타내 관심을 끌었는데 캄차카반도수역의 조업권을 획득
했다는 얘기가 직접적인 재료역할을 했다.
*** 강남지역 일부투자자, 집중적인 매입작전 탓 소문 ***
그러나 강남지역 일부투자자들의 집중적인 매입작전 탓이라는 소문도
있었다.
성창기업은 골프장건설을 추진중이라는 소문이 나돌기도 했고 진양은
부산공장을 매각, 지방이전을 추진중이며 이에 따라 대규모의 특별이익이
발생할 것이라는 얘기가 떠돌았는데 회사측에 의해 공장이전을 검토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신규사업진출소문도 제법 많았는데 대우가 버마에 백화점 설립을 추진중
이라는 얘기부터 시작, 포항제철이 가칭 포항신문에 출자할 것이라는
소문까지 그 내용이 제법 다양했다.
세계물산은 우루과이에 수산물가공공장을 건설하고 통일은 부산과 제주에
호텔건설을 추진중이라는 루머도 있었다.
>>> 증시주변 주요 루머 <<<
======================================================================
회사명 루 머 비고
----------------------------------------------------------------------
럭키 중국, 소련에 현지합작법인 추진설
포항제철 가칭 포항신문에 60% 지분참여설
조일알미늄 생산설비 대폭 증설 추진설
진양 부산공장 매각설 검토중 공시
고려합섬 유상증자설 검토중 공시
금강공업 무상증자설
국제전선 신도시개발 전선공급 내정설
기아산업 미국 디트로이트에 연구소 설립설
통일 부산 제주에 호텔 신축설
동아정기 유/무상 증자설
성창기업 골프장건설 추진설 부인공시
한일개발 조공의 건설사업분야 양수설 부인공시
대우 버마에 백화점설립설
한양증권 주식배당 10%설
현대자동차 유상 33%, 무상 10% 증자설
진흥신용금고 주식배당 계획설 (6월결산법인)
선경 북한서 아연 동등 수입추진
코오롱 해외전환사채 발행 추진설 보류공시
현대건설 유/무상 증자설 부인공시
서울증권 유/무상 증자설
신동아화재 주식 10%, 현금 3% 배당설
신아화학 스티로폴 생산분야 진출설
로케트전기 조만간 무상 20% 증자 발표설
동아제약 일본과 합작제약사 설립설 추진중 공시
대한항공 소형헬기 신모델개발 추진설
오양수산 유/무상증자설 부인공시
세진 유/무상 증자설 검토중 공시
삼호물산 캄차카반도 조업권 획득설
대선주조 미국 수출 적극 추진설
경인에너지 윤활유 완제품 신규생산설
세계물산 우루과이에 수산물 가공공장 설립설
온양팔프 캐나다에 펄프공장 설립설 부인공시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