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적인 불안감이 꿈틀대던 주식시장을 강타,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 이군변사사건/비상경계령등 악재겹쳐 "팔자"압도 ***
시장기조가 취약한 가운데 조선대 이철규군 변사사건과 "5.18" 9주년을
앞둔 경찰의 비상경계령등 장외요인이 악재로 작용, 주식매수세가 더욱
위축되고 있는 양상이다.
*** 거래량 올들어 최저...436만주 그쳐 ***
이에따라 주말인 13일 종합주가지수는 6.1포인트가 떨어져 940선이 다시
무너졌고 거래량도 436만주에 그쳐 금년최저수준을 기록했다.
주중반 한때는 매수량이 더많았던 기관투자가들이 다시 매물출회를 늘린
것도 주가하락세를 더욱 부채질했다.
*** 개장초부터 매도우세...장끝날때까지 ***
이날 주식시장은 개장초부터 압도적인 매도우세현상을 면치못했고 장이
끝날때까지 이같은 분위기가 계속 이어졌다.
신도시건립특수가 예상되는 철강관련주와 음료 나무 어업등 일부
내수관련주가 관심을 끌기도했지만 이들 역시 간신히 강보합세를 유지하거나
주가하락폭이 다소 좁은 정도에 그쳤다.
*** 12% 무상증자 발표한 한일은행도 떨어져 ***
증자기대감이 작용하고 있는 증권주도 약세를 면치못했고 12%의 무상증자
계획을 발표한 한일은행도 200원이 떨어졌다.
한경평균주가는 2만8,885원으로 전일보다 218원이 하락했고 한경다우지수도
5.30포인트가 하락, 873.56을 기록햇다.
종합주가지수는 939.66으로 6.18포인트, 신평200지수도 1,794.88로 13.80
포인트가 각각 밀렸다.
거래량은 436만주, 거래대금은 1,038억6,800만원에 그쳤다.
*** 기관들 "팔자"에 주력 ***
이날 증권회사들은 40여만주의 매도주문을 낸반면 매수주문은 5만주에
불과했고 여타기관투자가들도 매도주문 130만주, 매수주문 60만주로
"팔자"에 주력했다.
상승종목수가 하락종목수의 4분의 1정도에 그쳤으며 상한가는 7개,
하한가는 14개종목이었다.
상한가는 최근 상장된 제일정밀1신외에는 모두 관리대상종목이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