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회사들은 최근 시중 자금사정이 어려워지면서 실세금리가 크게
상승함에 따라 개인대출금리를 현재보다 0.25%포인트정도 인상할 방침이다.
또 기업대출에 대해서는 현행 주거래은행의 평기업점보다는 기업의 보험
영업기여도를 중심으로 대출금리를 차등 적용키로 했다.
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보험사들은 최근 한은의 한계지준율제도 실시등으로
시중의 자금난이 가중돼 통화채유통수익률이 연 17.5%로 뛰어오르고 회사채
수익률도 15%에 이르는등 각종 실세금리가 크게 높아져 보험업계로 대출
수요가 몰림에 따라 대출금리를 인상해 자금수요에 대응키로 했다.
이에따라 최근 부동산 및 증권투자붐등 과소비풍조에 편승, 1조원대에 이른
보증보험담보대출과 수요자금융, 신용대출등 개인대출금리를 현행 연 13.7%
에서 14%로 0.25%포인트 인상할 방침이다.
**** 기업대출금리 차등 적용 ****
또 기업에 대해서는 현재 해당기업 주거래은행에서 정한 종합신용평점에
따라 대출금리를 앞으로는 보험영업기여도(대출금에 대한 종업원퇴직보험료
비율)를 대출금리의 기준으로 삼아 대출금리를 차등적용, 종업원퇴직보험료
비중이 높은 기업에 대한 금리를 인하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