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6일하오 강영훈국무총리 주재로 사정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앞으로
소신과 책임감없이 눈치나 살피고 시간만 보내는 공직자와 법집행을 소홀이
하는 공직자를 적출하여 엄중 문책함으로써 공직사회에 긴장과 새바람을
일으켜 나가기로 했다.
이날 회의는 무책임, 무사명, 무소신, 무기력등 4무 추방운동을 각 기관별
직장별로 직장교육 간담회등을 통해 전개하는 동시에 소극적 자세를 가진
공직자에 대한 계도를 강화하기 위해 장관등 기관장은 수시로 하위직
공무원과 대화를 갖도록 하고 공직사회의 비민주적 요소는 과감히 제거키로
했다.
회의는 각 중앙행정기관은 기본책무에 나태한 공직자를 적발,엄중 문책키로
하고 <>좌익세력의 불수책동, 불법행위등을 묵인, 방암하는등 체제수호
의지가 약한 공직자 <>법이 방치된 것을 보고도 수수방관만 하는 일선
기관장등 기본책무를 소홀히 하는자 <>특정업체에 대한 기밀누설, 업체유착,
이권개입으로 지탄받는등 공권력의 권의를 실추시키는 공직자 <>인사등의
불만으로 집단행동을 부추기는등 공직내부의 위계질서를 문란케 한 공직자를
중점대상으로 상반기중 자체 특별감찰활동을 실시하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