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정당은 25일상오 여의도 중소기업회관에서 박준규대표위원과 이승윤
정책위의장등 당직자와 당노동대책협의회 위원 및 장영철 노동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박종근 한국노총위원장등 노총대표 및 산별노조 위원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5월1일 총파업설등 날로 심화되고 있는 노사분규에 대한
노동계의 입장을 청취한뒤 근로자들의 노동투쟁이 불법, 과격화 되지 않도록
노총및 각산별노조에서 앞장서 줄것을 당부했다.
박대표위원은 이자리에서 "지금 우리의 노동운동은 절대다수의 말없는
근로자들을 대변하면서 진정한 근로자들의 권익을 보호하고 신장하려는 본래
의미의 노동운동이 있는가 하면 경제파괴와 체제전복이라는 정치적 목적을
위해 근로자들을 이용하려는 파행적인 노동운동이 병존하고 있다"면서
"노동운동의 정통성을 이어가는 한국노총이 이시대 노동운동의 확고한
주도권을 장악, 순수한 의미의 노동운동으로 이끌어 달라"고 당부했다.
박대표는 또 "작금의 노사분규는 노사나 정부의 어느 한쪽의 힘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면서 "노/사/정부가 공통된 인식의
바탕위에서 협조체제를 구축, 최근 노사문제와 더불어 통상압력,
원고현상등으로 심화되고 있는 경제난국을 헤쳐나가자"고 촉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